성남FC, ‘ONE TEAM’ 만들기 위해 일본 2차 전훈 출발!

작년에 이어 승격을 이룬 곳에서 좋은 기운 받으려 올해도 고텐바에서 2차 훈련 진행....제프 유나이티드 등 J2, J3 팀과 연습경기 진행하며 ONE TEAM 만들기 돌입!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19/02/08 [19:08]

성남FC, ‘ONE TEAM’ 만들기 위해 일본 2차 전훈 출발!

작년에 이어 승격을 이룬 곳에서 좋은 기운 받으려 올해도 고텐바에서 2차 훈련 진행....제프 유나이티드 등 J2, J3 팀과 연습경기 진행하며 ONE TEAM 만들기 돌입!

최규위기자 | 입력 : 2019/02/08 [19:08]

 <성남> 성남FC가 2차 전지훈련을 위해 8일 일본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랐다.

▲ 성남FC, ‘ONE TEAM’ 만들기 위해 일본 2차 전훈 출발!     © 뉴스공간


지난 1월 4일부터 2월 2일까지 1차 전훈지인 태국 치앙마이에서 체력 강화와 손발 맞추기에 매진한 성남은 2월 3일 귀국해 4일 간의 달콤한 휴가를 가졌다.

 

때 마침 설 명절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 선수단은 7일 재소집 되어 프로필 촬영을 진행한 후 8일 오전 일본 고텐바로 2차 전지훈련을 떠났다.

 

일본에서 전술 훈련과 연습경기 위주로 일정을 소화한 뒤 19일에 귀국할 예정이다. 

 

고텐바는 일본 시즈오카 현 후지산 기슭에 자리 잡은 휴양도시로 남기일 감독에게 두 번의 승격을 이루게 해준 뜻 깊은 전훈지다.

 

2014년 광주 시절과 2018년 성남에서 승격을 이룬 남기일 감독은 두 번 모두 시즌 시작 전 고텐바에서 좋은 기운을 받았다.

 

고텐바는 아주 따뜻한 날씨는 아니지만 K리그가 개막하는 3월의 기온과 비슷해서 선수들이 귀국 후 시즌을 준비하기에 오히려 좋은 날씨다.
 
성남은 제프 유나이티드를 비롯해 전 일본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나모토 준이치가 속해 있는 SC 사가미하라, 51세의 레전드 공격수 나카야마가 소속된 아술 클라로 누마즈 등 J2와 J3팀들을 차례로 상대하며 성남만의 팀컬러와 ONE TEAM을 만들 예정이다.   

 

한편, 성남은 3월 1일(금) 경남FC와의 원정경기로 시즌의 대장정을 시작하며 3월 10일(일) FC서울을 불러들여 성남종합경기장에서 홈 개막전을 개최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생활적폐 청산을 위한 도민 아이디어 모집
1/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