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13개 숙박시설 특별안전점검

3월 19~4월 16일 가평 켄싱턴리조트 등 13개소 대상....안전특별점검단과 민간전문가, 시․군, 유관기관 합동 점검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19/03/08 [12:20]

도,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13개 숙박시설 특별안전점검

3월 19~4월 16일 가평 켄싱턴리조트 등 13개소 대상....안전특별점검단과 민간전문가, 시․군, 유관기관 합동 점검

고경숙기자 | 입력 : 2019/03/08 [12:20]

 <경기> 경기도가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중 숙박시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19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가평 켄싱턴리조트 등 도내 숙박시설 13개소를 대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 경기도청전경     ©뉴스공간

이번 점검은 국가안전대진단에 대한 도민 의견수렴 결과 숙박시설에 대한 안전점검 필요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국가안전대진단 점검대상 선정과정에 도민의 의견을 듣고자 지난 1월 15일부터 23일까지 온라인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응답자들은 1년 동안 가장 많이 방문한 시설로는 의료기관(96%), 대형유통매장(96%)을 꼽았으며, 대진단 기간 중 점검이 필요한 시설은 숙박시설(67%)이라고 답했다.

 

도는 건축물의 구조 안전성 및 지붕.외벽 마감재 이상, 소화장비, 피난.방화시설 유지관리 상태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경기도 안전관리실 주관으로 민간전문가, 관할 시.군 담당부서,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등과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진행한다.

 

도는 안전점검에서 중대결함이나 안전 위험요소가 확인될 경우, 해당 관리주체에 안전조치 명령을 통보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한산성을 성남이 품는다!
1/1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