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시민교육 교과서, 11개 시․도 학생들이 함께 본다

민주시민, 통일시민, 세계시민 3종 10권의 교과서로 미래교육 이끌어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19/03/11 [10:44]

경기도교육청 시민교육 교과서, 11개 시․도 학생들이 함께 본다

민주시민, 통일시민, 세계시민 3종 10권의 교과서로 미래교육 이끌어

최규위기자 | 입력 : 2019/03/11 [10:44]

 <경기> 경기도교육청(이재정교육감)은 서울을 비롯한 11개 시․도의 시민교육 교과서 사용을 승인했다고 11일 밝혔다.

▲ 경기도교육청 시민교육 교과서, 11개 시.도 학생들이 함께 본다(시민교과서 3종-사진)     © 뉴스공간


이로써 2017년까지 경기도교육청에서 개발을 완료한 시민교육 교과서를 2019년에는 11개 시도의 학생들이 함께 보게 됐다.

 

경기도교육청의 시민교육 교과서는 총 10권으로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4권, ▲‘평화시대를 여는 통일시민’3권, ▲‘지구촌과 함께 하는 세계시민’3권이다. 3가지 교과서는 초, 중, 고등학교용으로 개발됐고,‘더불어 사는 민주시민’초등교과서는 3~4학년군용과 5~6학년군용으로 세분화 되어 있다.

 

시민교육 교과서는 경기도교육청 인정도서로서 다른 시도교육청에서 교과서로 사용하고자 하면, 경기도교육청과 업무협약을 거쳐 사용승인을 받아야 한다.

 

2015년 서울특별시교육청과 업무협약을 맺어 사용 승인한 이후, 광주 ․ 강원 ․ 충남 ․ 전북 ․ 세종 ․ 충북 ․ 전남 ․ 경남 ․ 인천으로 이어졌고, 2019년 울산광역시까지 시민교육 교과서의 활용 지역이 확대됐다.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교과서는 11개 시도가 모두 사용하고, ‘평화시대를 여는 통일시민’은 서울, 강원, 인천, 충남 4개 교육청에서, 그리고‘지구촌과 함께 하는 세계 시민’은 서울, 강원, 인천, 광주, 충남 5개 교육청에서 활용되고 있다.

 

한편, 학생 맞춤형 교과 선택권 확대에 따라‘시민교육’교과서를 교육과정 내 선택교과로 편성하는 중․고등학교가 크게 증가하였으며, 2018년 4월 기준 시민교과서를 활용하는 학교는 경기도 전체 학교의 68%이다.

 

경기도교육청은 토론과 체험활동으로 진행할 수 있는 민주시민 교과서를 사회과 교육과정의 보조 교재로 활용하거나, 각 교과의 융합교육 자료, 창의적 체험활동 혹은 선택교과 시간 교재로 활용하는 방법을 각 학교에 제시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김광옥 과장은“민주시민 교과서는 우리 시대의 사회적 쟁점을 토론하면서 시민성을 함양할 수 있는 교재로서 시민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대가 마련되면서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교과서를 보급하는데 그치지 않고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민주시민교육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경기도교육청의 실천과정도 함께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경기도, ‘안전을 위한 디자인’ 주제로 공공디자인 공모전 열어
1/2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