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기환경 진단평가 시스템’ 개발 … 11일 착수보고

도 및 도의회, 31개 시군, 시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 60여명 참석....대기질 모델링 전문가와 대기환경진단평가시스템 구축방향에 대한 논의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10:32]

‘경기도 대기환경 진단평가 시스템’ 개발 … 11일 착수보고

도 및 도의회, 31개 시군, 시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 60여명 참석....대기질 모델링 전문가와 대기환경진단평가시스템 구축방향에 대한 논의

고경숙기자 | 입력 : 2019/04/09 [10:32]

<경기>  경기도가 ‘대기환경 진단평가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한 가운데 착수보고회가 오는 1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도와 도의회, 31개 시.군 및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 경기도청전경     ©뉴스공간

5억3,8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추진하고 있는 ‘대기환경 진단평가시스템 구축사업’은 민선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이자 고농도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도가 추진하는 ‘미세먼지 정보지원시스템 구축사업’의 ‘1차 사업’이다.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경기도 미세먼지 정보지원시스템 구축사업’에 대한 안내 및 1차 사업착수 보고와 함께 ▲기상 및 대기질 종합감시 ▲일일대기질 진단평가 ▲대기오염 정책평가 지원전문가 시스템 구축 ▲실시간 대기질 공간분포도 정보 제공 등 보다 효율적인 시스템 구축 방향에 관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도는 지난달 조달청 사업공고 등을 통해 오는 2020년 1월까지 ‘대기환경 진단평가시스템 구축사업’을 수행해 나갈 사업자로 ㈜그린에코스, 이투엠쓰리㈜ 등 2개 업체를 선정한 바 있다.

 

윤미혜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과학적 자료를 활용한 대기오염에 대한 진단평가가 가능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미세먼지 등에 대한 도민들의 걱정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만큼 바람직한 경기도형 대기오염 관리모델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건환경연구원은 오는 연말부터 ‘대기환경 진단평가시스템’을 통해 분석한 배출원별 영향, 대기오염물질 유입 및 이동경로, 대기질 개선대책 효과분석 자료 등 생활밀착형 대기환경정보를 대기환경정보서비스 홈페이지(air.gg.go.kr)를 통해 도민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빛나는 하남, 시 곳곳에 벚꽃 “활짝”
1/1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