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섬유 `신남방 중심` 베트남에서 수출 날갯짓!

세계 각국 바이어들과 89건 수출상담 진행해 총 557만 달러 상담실적 거둬...신(新)남방정책의 중심지인 베트남에 경기도 섬유 판로개척 확대 기대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9:26]

경기도 섬유 `신남방 중심` 베트남에서 수출 날갯짓!

세계 각국 바이어들과 89건 수출상담 진행해 총 557만 달러 상담실적 거둬...신(新)남방정책의 중심지인 베트남에 경기도 섬유 판로개척 확대 기대

최규위기자 | 입력 : 2019/04/15 [19:26]

 <경기> 경기도 섬유가 신(新)남방정책의 중심지인 베트남에서 수출 청신호를 켰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베트남 호치민 전시컨벤션센터(SECC)에서 열린 ‘2019 베트남 호치민 사이공텍스’에 경기도관을 운영해 도내 섬유기업 6개사의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했다.

▲ 현장사진     © 뉴스공간


이들 기업은 나흘 간 세계 각국의 바이어들과 89건의 수출상담을 진행해 총 557만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뒀다.

 

매년 4월 열리는 ‘베트남 호치민 사이공텍스’는 원사·원단뿐만 아니라 섬유와 관련된 부자재 및 기계까지 모든 제품을 한 자리에서 관람할 수 있는 베트남 최대 섬유종합 전시회로, 올해는 3만2000㎡ 규모의 전시장에 30여 개국 900여 개 사가 참여했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아진교역, ㈜컬러케미안산지점, ㈜재연텍스타일, 제이엠인터내셔널, ㈜선진, 텍스라마 등 총 6개 기업에 부스임차, 운송, 통역 등 판로개척 활동을 전 방위적으로 지원해 신(新)남방시장 개척을 도왔다.

 

의정부시 소재 여성용 니트 원단을 취급하는 ㈜아진교역은 베트남 현지 의류회사인 V사와 향후 나염 프린트 제품에 대한 추가 상담을 진행하기로 했으며, 연 내 50만 달러 규모의 초도 계약이 성사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주시 소재 니트 원단을 취급하는 제이엠인터내셔널은 베트남 현지 봉제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T사에게 대리점 제의를 받으며 약 40만 달러의 상담 성과를 거뒀고, 추후 현지공장도 방문할 계획이다.

 

㈜아진교역 공대환 대표는 “전시회 참가를 통해 바이어가 원하는 패션소재의 트렌드를 정확히 이해하고 준비 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에 상담을 진행한 바이어들과의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동남아 시장진출의 물꼬를 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도 특화산업과 관계자는 “베트남은 지난해 인도를 추월해 중국 다음으로 세계 제2위 섬유와 의류 수출국으로 부상했다”며, “신(新)남방 정책의 중심에 있는 베트남에 도내 섬유기업의 점유율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와 경과원은 오는 9월에 열리는 ‘2019 추계 파리 텍스월드’에서도 경기도관을 운영하며, 4월 22일(월)까지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빛나는 하남, 시 곳곳에 벚꽃 “활짝”
1/1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