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위장업체 설립 등 학교 급식 납품업체 대상 불법행위 수사

도 교육청,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관계기관과 합동 수사 실시...납품을 위해 허위 설립한 위장업체, 불량 식자재 공급업체, 전년도 적발 업체 위반사항 이행여부 등 집중 수사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10:18]

도, 위장업체 설립 등 학교 급식 납품업체 대상 불법행위 수사

도 교육청,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관계기관과 합동 수사 실시...납품을 위해 허위 설립한 위장업체, 불량 식자재 공급업체, 전년도 적발 업체 위반사항 이행여부 등 집중 수사

고경숙기자 | 입력 : 2019/05/10 [10:18]

 <경기> 경기도가 학교급식 납품을 위해 허위로 위장업체를 설립하거나 비위생적인식자재를 공급하는 불법 급식재료 납품업체를 대상으로 집중 수사를 한다.

▲ 지난해 12월 적발된 비위생적인 학교급식시설 모습     © 뉴스공간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오는 17일까지 경기도교육청,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합동으로 점검반을 구성해 학교급식 납품업체의 불법행위에 대해 수사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도 특사경은 지난 해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등의 불법행위로 적발된 31개소와 위장업체 설립이 의심되는 20개소 등 총 51개소를 대상으로 수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 수사내용은 ▲낙찰업체가 아닌 곳에서 작업해 납품하는 행위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및 보관기준 준수여부 ▲원산지 거짓표시 행위 ▲전년도 적발업체 위반사항 이행여부 등이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한번 적발된 업체는 또다시 불법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꼼꼼히 살펴볼 것”이라며 “학생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비양심업체가 경기도에서 더 이상 영업을 하지 못하도록 강력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한산성을 성남이 품는다!
1/1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