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10명중 6명,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등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 위한 경기도 노력 “잘 알고 있다”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 소식, 도민사회 인지율 높아...3개 대규모 개발사업 모두 경제활성화, 일자리창출 등 성과 거둘 것으로 전망....경기북부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 위해 ‘교통환경 개선’, ‘인력풀 확보’ 우선 필요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19/06/02 [09:59]

도민 10명중 6명,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등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 위한 경기도 노력 “잘 알고 있다”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 소식, 도민사회 인지율 높아...3개 대규모 개발사업 모두 경제활성화, 일자리창출 등 성과 거둘 것으로 전망....경기북부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 위해 ‘교통환경 개선’, ‘인력풀 확보’ 우선 필요

고경숙기자 | 입력 : 2019/06/02 [09:59]

 <경기> 경기도민 10명 중 6명이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등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를 위한 도의 노력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 경기도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추진 인지도     © 뉴스공간


경기도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만19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도정현안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59%가 경기도가 도내에 반도체 클러스터(용인), 국제테마파크(화성), K-컬처밸리(고양) 등 민간기업의 대규모 개발사업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어 최근 도의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 소식에 대한 도민사회 관심도 높았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소식은 과반인 55%의 도민들이 알고 있었으며,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42%), 고양 K-컬처밸리 사업(30%) 유치소식도 비교적 높은 인지율을 나타냈다.

 

경제활성화, 일자리창출 등 대규모 개발사업에 대한 도민들의 성과 기대감도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이 성과를 거둘 것이란 전망은 무려 76%에 달했으며,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62%)과 고양 K-컬처밸리 사업(60%)에 대한 긍정적 성과전망 여론도 매우 높았다.

▲ 경기도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추진 성과 전망     © 뉴스공간


경기북부 지역에 대규모 개발사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사안에 대한 물음에는 ‘부품조달이 용이한 교통환경 개선’(26%)과 ‘안정적 고용이 가능한 인력풀 확보’(21%) 문제를 우선적으로 꼽았다. 그 밖에 ‘투자기업 세금 감면’(14%), ‘개발제한구역 해제 확대’(11%) 등도 요구했다.

 

대규모 개발사업을 통해 발생된 기업의 이익을 도서관, 박물관 등 지역 생활 인프라로 환원하는 것에 대해 도민 상당수(85%)가 찬성 입장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 18일 만19세 이상 경기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김하나 경기도 투자진흥과장은 “경기도의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 노력에 대한 도민사회의 높은 관심과 기대가 실질적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불필요한 규제를 없애는 등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도가 SK하이닉스로부터 약 122조 규모의 반도체 생산 및 연구시설 투자를 이끌어낸 사업으로, 국내·외 약 50개 이상 협력업체가 입주하는 대규모 상생형 반도체 클러스터로 조성될 예정이다.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이 약 4조 5,700억 원을 투자하여 싱가포르 유니버셜 스튜디오 등과 경쟁 가능한 세계적인 테마파크로 조성될 계획이다. 고양 K-컬처밸리는 CJ E&M 컨소시엄이 약 1조 7천억 원을 투자하며 상업시설, 공연장, 호텔, 테마파크 등이 들어선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생활적폐 청산을 위한 도민 아이디어 모집
1/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