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도시관리공사 하수도맨홀 수위확인 안전장치 특허 취득

광주도시관리공사 관로팀 노하우를 활용한 9번째 특허 보유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14:40]

광주도시관리공사 하수도맨홀 수위확인 안전장치 특허 취득

광주도시관리공사 관로팀 노하우를 활용한 9번째 특허 보유

최규위기자 | 입력 : 2019/06/12 [14:40]

 <광주> 광주도시관리공사(사장 유승하)는 지난 6월 3일 특허청으로부터 하수도 맨홀 내 수위확인 장치에 관한 기술특허를 취득하였다.

▲ 맨 앞줄 좌로부터 환경본부장 김경식, 사장 유승하, 관로팀장 이성교     © 뉴스공간


특허내용은 장마철 집중호우시 우수맨홀 뚜껑이 수압에 의해 지면위로 튕겨 오를 수 있는 위험성을 차량 운전자나 보행자에게 시각적으로 알려주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개발한 장치이다.
 
이번 특허는 관내 공공하수관로 유지관리 전담 부서인 관로팀 이성교 팀장과 팀원들이 공사 유승하 사장의『직무혁신 지원정책』일환으로 추진한 것이다.
 
지난해 11월에 도시관리공사 제8대 사장으로 취임한 유승하 사장은 국내 대기업 임원출신으로 취임 후 첫 번째 과제로『직무혁신 지원정책』과 정부가 지향하는『4차 산업혁명』에 대한 시대적 대응방안을 우선과제로 제시하였다.
 
그간 도시관리공사 관로팀은 하수관로 점검용 무인비행장치(드론)개발 등 총9건의 국내외 특허를 개발하여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에 취득한 특허는 올해 시범화를 거처 내년에 상용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경남서부보훈지청, 6월 이달의 현충시설물 선정
1/1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