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저신용 영세 소상공인에 ‘보증료 전액 면제’‥1천억 규모 특별보증 지원

대표자가 저신용자 또는 사회적 약자 중 도내 영업 중인 소상공인 대상...1천만 원 이하 소액보증 대상 보증료 전액면제 및 저금리 지원(2.7~2.8%)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19/06/14 [10:09]

도, 저신용 영세 소상공인에 ‘보증료 전액 면제’‥1천억 규모 특별보증 지원

대표자가 저신용자 또는 사회적 약자 중 도내 영업 중인 소상공인 대상...1천만 원 이하 소액보증 대상 보증료 전액면제 및 저금리 지원(2.7~2.8%)

고경숙기자 | 입력 : 2019/06/14 [10:09]

 <경기> 경기도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저신용 영세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보증료를 면제하는 총 1천억 원 규모의 특별보증을 지원한다.

▲ 경기도청전경     © 뉴스공간


경기도는 올해 6월 14일부터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영세 소상공인 특별보증’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영세 소상공인 특별보증’은 자금융통이 필요하지만 신용등급이 낮아 굿모닝론·햇살론을 제외하고는 보증지원이 불가, 고금리·불법 대부업체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영세 소상공인을 위해 민선7기에서 처음 도입된 제도다.

 

특히 소액보증에 대해 보증료를 면제하고, 제1금융권을 통한 저리 융자를 지원함으로써 영세 소상공인들의 금융부담을 완화하고 안정적으로 경제 활동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데 목적을 뒀다.

 

지원대상은 도내 사업장을 두고 있는 소상공인 중 대표자가 개인신용등급 6등급 이하인 저신용자 또는 사회적 약자(은퇴자, 실직자, 장애인 등)다.
                                    < 영세소상공인 특별보증 지원대상 상세 현황 >

구 분

내 용

공 통

도내 사업장을 두고 있는 소상공인

세부

저신용자

개인신용등급 6등급 이하

사회적약자

50대 가장(은퇴자, 실직자), 북한이탈주민, 장애인, 한부모가정

다문화가정, 다둥이가정, 가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업체 1곳당 1천만 원 이하 소액보증에 대해 보증료를 전액 면제받을 수 있으며, 보증기간은 1년, 보증비율은 100%다. 특별보증 지원규모는 1천억 원으로, 최대 1만개 업체가 지원혜택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경기도와 협약을 맺은 ‘NH농협은행’을 통해 파격적인 금리(금리 2.7%~2.8%)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일반 보증에 비해 최대 2%의 금융 부담을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은 “이 제도는 저신용자들에게 원활한 자금융통을 지원함으로써 경제활동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데 목적을 뒀다”며 “우리 경제의 풀뿌리인 소상공인에 대한 다양한 금융 지원책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보증은 경기신용보증재단(상품명 : 多-dream론)을 통해 시행된다. 특별보증 지원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경기신용보증재단 21개 지점(대표번호 1577-5900)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공공기관 하반기 공채 160명 채용, 29일부터 원서접수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