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지방세 가상계좌 납부 서비스’ 6개 은행으로 늘려

기존 농협·우리·신한·하나·국민은행에 우체국 추가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19/06/14 [10:22]

성남시 ‘지방세 가상계좌 납부 서비스’ 6개 은행으로 늘려

기존 농협·우리·신한·하나·국민은행에 우체국 추가

최규위기자 | 입력 : 2019/06/14 [10:22]

 <성남>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시민의 납세 편의를 위해 지방세를 가상계좌로 납부할 수 있는 서비스 은행을 모두 6개로 늘렸다고 6월 14일 밝혔다.

▲ 성남시 ‘지방세 가상계좌 납부 서비스’ 6개 은행으로 늘려(고지서)     © 뉴스공간


기존의 농협, 우리, 신한, 하나, 국민은행 외에 우체국을 추가 선정해 이달 1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지방세 가상계좌 서비스는 자동차세, 등록면허세, 재산세, 주민세, 취득세, 지방소득세 등 9개의 지방세 세목에 금융기관이 납세자 전용 가상계좌를 부여하는 제도다.

 

납세자는 고지서에 쓰여 있는 6개 은행의 가상계좌번호를 선택해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은행 자동화기기(CD/ATM기) 등으로 편리하게 세금을 낼 수 있다.

 

가상계좌 납부 은행 확대는 납세자의 선택 폭을 넓혀 타행 이체에 따른 수수료 부담을 던다.

 

성남시는 지난해 시민 지방세 납부금 1조9693억원 중에서 9.9%(1955억원)를 가상계좌로 거둬들였다.

 

과태료 등의 세외수입을 가상계좌로 낼 수 있는 금융기관은 농협, 국민, 신한 3개 은행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건축물 미술작품 검수단 공개모집 … 건축물 미술작품 관리 본격화
1/1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