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2019 U-20 세계청소년축구대회 결승전

성남시민 거리응원전 15일 밤 11시, 야탑역 광장서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19/06/14 [15:54]

“대~한~민국” 2019 U-20 세계청소년축구대회 결승전

성남시민 거리응원전 15일 밤 11시, 야탑역 광장서

최규위기자 | 입력 : 2019/06/14 [15:54]

  <성남> 2019 U-20 세계청소년축구대회 결승전 승리를 기원하는 성남시민 거리 응원전이 펼쳐진다.

 

성남시는 한국축구 역사상 FIFA주관 대회 사상 첫 결승전을 치르는 20세이하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6월 15일 토요일 밤 11시부터 경기가 종료되는 6월 16일 일여일 새벽 3시까지 야탑역 광장에서 ‘대형 스크린(10m×5m) 거리 응원전’을 마련한다.

 

경기 시작전 성남문화재단 공연팀 공연도 함께 펼쳐질 예정으로,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별도의 좌석이 없어 돗자리 등은 개별로 준비해야 한다.

 

특히 오늘 대표팀 선수 중 성남유소년축구단 출신으로 현 성남FC 소속 박태준 선수(MF)의 출전 가능성이 높아 시민 여러분의 응원 열기가 더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대회는 6개조 24개팀이 출전하였으며 우리 대표팀은 조2위로 16강에 진출, 16강과 8강에서 각각 일본과 세네갈에 승리하였고 준결승에서 에콰도르에 승리하면서 결승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20세이하 한국축구 청소년대표팀이 ‘Again 1983’을 넘어 사상 첫 월드컵 우승이라는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성남시민의 열띤 ‘거리 응원전’을 기대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경기도, ‘도민 체감형 미세먼지 저감 아이디어’ 발굴
1/1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