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제찬 부시장, 폭염대비 무더위쉼터 등 저감시설 방문

연제찬 부시장, 폭염대비 무더위쉼터․그늘막․물놀이장 시설 방문 및 점검....“인명피해 없는 안전한 하남 여름나기”을 위한 폭염대비 선제적 대응태세 강화.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13:29]

연제찬 부시장, 폭염대비 무더위쉼터 등 저감시설 방문

연제찬 부시장, 폭염대비 무더위쉼터․그늘막․물놀이장 시설 방문 및 점검....“인명피해 없는 안전한 하남 여름나기”을 위한 폭염대비 선제적 대응태세 강화.

최규위기자 | 입력 : 2019/07/11 [13:29]

 <하남> 하남시는 연일 시 전역에 폭염 특보가 발효되고, 8월까지 폭염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연제찬 부시장, 폭염대비 무더위쉼터 등 저감시설 방문     © 뉴스공간


지난 10일 연제찬 부시장은 관내 139개 무더위 쉼터 중 1곳인 덕풍동 소재 월호경로당을 방문해 ▲무더위쉼터 안내표지판 부착여부 ▲냉방기 정상 작동 및 위생상태 ▲옥상 쿨루프 설치확인 ▲폭염에 지친 노인들의 건강과 안부를 확인했다.

 

어르신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폭염특보 발효 시 무더위 취약시간인 오후 2시에서 5시 사이의 야외활동 자제와 무더위쉼터 이용을 당부했다.

▲ 연제찬 부시장, 폭염대비 무더위쉼터 등 저감시설 방문     © 뉴스공간


이어 덕풍동 이마트 앞 사거리 횡단보도에 설치된 그늘막 작동여부 등 안전상태를 점검하고 신평물놀이장의 시스템 가동여부와 수질상태, 안전 관리요원 배치현황 등을 점검했다.

 

연제찬 부시장은“취약계층의 경우 폭염 및 호우가 반복되는 여름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만큼 폭염특보 발효 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무더위쉼터로 이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올해도 횡단보도에 그늘막 24개소를 추가 설치하고 하남유니온 파크를 포함한 물놀이장 7개소도 무료운영 하는 등 폭염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니 많은 시민들이 이용해 폭염으로 지친 심신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경기도, ‘도민 체감형 미세먼지 저감 아이디어’ 발굴
1/1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