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력 30년 이상 고위험군 ‘페암검진’ 꼭 받으세요 … 이달부터 국가암검진대상에 포함 ‘비용 저렴’

8월부터 ‘국가암 검진사업’ 대상에 ‘폐암’ 포함 … 도내 44개 지정기관서 검진....전체검진비의 10%인 1만원 수준 … 건강보험료 하위50%, 의료급여수급권자 ‘무료’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19/08/08 [15:19]

흡연력 30년 이상 고위험군 ‘페암검진’ 꼭 받으세요 … 이달부터 국가암검진대상에 포함 ‘비용 저렴’

8월부터 ‘국가암 검진사업’ 대상에 ‘폐암’ 포함 … 도내 44개 지정기관서 검진....전체검진비의 10%인 1만원 수준 … 건강보험료 하위50%, 의료급여수급권자 ‘무료’

고경숙기자 | 입력 : 2019/08/08 [15:19]

 <경기> 국내 암 사망률 1위인 ‘폐암’ 검진이 매일 1갑씩 30년 이상 흡연한 경력을 가진 만 54세부터 74세의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이달부터 실시되고 있다.

▲ 경기도청전경     ©뉴스공간

약 11만 원의 드는 검진비 중 본인부담인 10%(약 1만원)만 내면 검진을 받을 수 있으며, 건강보험료 하위 50%에 해당하는 국민 또는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무료다.

 

경기도는 이달부터 ▲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등 5개 부문으로 구성됐던 ‘국가 암검진 사업’ 대상에 ‘폐암’이 포함됨에 따라 도내에 44개 검진기관을 지정했다.

 

검진대상은 매일 1갑씩 30년 이상의 흡연력을 가진 만 54~74세 성인으로 2년 주기로 실시되며, ‘저선량 흉부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 방식으로 진행된다.

 

검진 희망자들은 오는 2020년 말까지 폐암검진표(안내문)와 신분증을 지참하고 도내 폐암검진 지정기관을 방문하면 된다.

 

도는 ‘폐암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도록 대상자들이 검진을 받은 후 검사결과를 토대로 금연 상담 서비스 연계를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도내 44개 폐암 검진 지정기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IN 홈페이지 (http://hi.nhi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도는 암환자 관리 및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해 ▲경기지역암센터 ▲경기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 ▲경기권역호스피스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경기지역암센터는 암예방 교육 및 홍보, 암 관련 전문인력 교육 및 지역특화사업 등을 담당하며, 경기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는 치료 전후의 암환자 상담, 암치료 부작용 관리, 건강증진활동, 정보제공 등의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경기권역 호스피스센터는 말기암 환자와 가족의 고통을 경감시키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설립된 센터로 호스피스 기관 및 전문 인력을 위한 교육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생활적폐 청산을 위한 도민 아이디어 모집
1/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