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나면 대피 먼저!

광주소방서, 슬로건 확산 집중 홍보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19/08/19 [14:47]

불 나면 대피 먼저!

광주소방서, 슬로건 확산 집중 홍보

최규위기자 | 입력 : 2019/08/19 [14:47]

 <광주> 경기 광주소방서(서장 김상현)가 화재 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불이 나면 대피 먼저’ 슬로건 홍보에 나섰다.

▲ 광주소방서, 슬로건 확산 집중 홍보     © 뉴스공간


소방서는 최근 광주시 태전동 일원에서 의용소방대원 50여 명과 함께 건물 화재 시 대피를 최우선 원칙으로 하는 슬로건을 정하고 인명피해 예방을 위한 시민 참여를 당부했다.

 

주요 실천사항으로는 불과 연기를 보면 비상벨을 누르거나 “불이야” 라고 외쳐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기, 연기 확산 방지를 위해 ‘문을 닫고 대피하기, 피난계단을 통해 1층 및 옥상 등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기 등 이다.

 

아울러 이번 홍보는 생존을 위해 대피 최우선을 원칙으로 관내 유치원, 초등학교 등 교육기관과 관공서 등에 집중 전파되며 사회관계망(SNS)을 통한 홍보도 추진된다. 

 

소방서 관계자는 “불이 나면 신속하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는 게 최우선이다.”며 “ 대피 중 젖은 수건으로 입과 코를 막고 낮은 자세로 벽을 집으면서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후 119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경기도, 좋은 일자리 창출 앞장선 ‘일자리 우수기업’ 모집
1/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