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도심 속 초가집의 세시풍속’ 체험 행사 열어

분당 수내동가옥서 생생문화재 사업 진행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19/09/26 [10:28]

성남시 ‘도심 속 초가집의 세시풍속’ 체험 행사 열어

분당 수내동가옥서 생생문화재 사업 진행

최규위기자 | 입력 : 2019/09/26 [10:28]

 <성남>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9월 28일과 10월 9일 분당 중앙공원 내 수내동 가옥(경기도문화재자료 제78호)에서 ‘도심 속 초가집의 세시풍속’ 체험 행사를 연다.

▲ 성남 수내동가옥의 역사와 의미를 배워보는 ‘숲안마을 이야기’ 프로그램 진행 중  © 뉴스공간


시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가 주관하며 문화재청이 후원하는 생생문화재 사업의 하나로 진행하는 행사다.

 

남녀노소 누구나 매회 30명씩 모두 60명이 무료 참여할 수 있다.

 

수내동가옥의 역사와 의미를 배워보는 ‘숲안마을 이야기’, 세시풍속 놀이를 현대적으로 재구성한 윷놀이, 고무신 던지기 등의  ‘숲안야류-가족愛운동회’, 떡, 전통차 등 세시 음식을 만들어 시식해보는 ‘숲안야류-숲안cafe’ 등의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성남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점차 사라져 가는 전통 민가에서 세시풍속을 체험하며 선조들의 생활문화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지역문화 유산인 수내동가옥의 가치를 널리 알리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공공기관 하반기 공채 160명 채용, 29일부터 원서접수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