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태풍 ‘미탁’ 대비 소방관서장 영상회의 개최

태풍 내습기간 중 소방서장 지휘선상 근무 및 상습침수지역 현장 확인 실시....단계별 상황대책반 운영, 119신고폭주 대비 접수대 증설운영(15대→30대)...상습침수지역 예찰활동 강화 및 배수지원을 위한 수방장비 100% 가동상태 유지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19/10/03 [10:55]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태풍 ‘미탁’ 대비 소방관서장 영상회의 개최

태풍 내습기간 중 소방서장 지휘선상 근무 및 상습침수지역 현장 확인 실시....단계별 상황대책반 운영, 119신고폭주 대비 접수대 증설운영(15대→30대)...상습침수지역 예찰활동 강화 및 배수지원을 위한 수방장비 100% 가동상태 유지

최규위기자 | 입력 : 2019/10/03 [10:55]

 <경기> 제18호 태풍 ‘미탁’이 10월 2일부터 3일까지 경기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가 대응에 나섰다.

▲ 태풍미탁대비 경기북부 소방관서장 영상회의  © 뉴스공간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인재)는 2일 오후 경기북부 소방관서장 영상회의를 개최, 태풍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비태세에 들어섰다.

 

우선 재난종합지휘센터에 비상단계별로 상황대책반을 운영하고, 119 신고폭주에 대비해 현 15대인 접수대를 상황에 맞춰 30대까지 증설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소방관서장 지휘선상 근무, 상습침수지역 예찰활동 강화는 물론, 신속한 배수지원을 위해 ‘수방장비(펌프, 양수기 등 587점) 100% 가동상태’를 유지하기로 했다.

 

조인재 북부소방재난본부장은 이날 “미탁 북상에 따라 태풍내습에 준하여 대비하고, 영향권에서 벗어날 때까지 적극적 대응과 상황관리로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를 기해달라”며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되지 않도록 시·군과 협력하여 방역지원에 적극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공공기관 하반기 공채 160명 채용, 29일부터 원서접수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