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전국최초 위기아동 발굴 주민등록사실조사 ‘행안부장관 표창’

전국 최초로 위기아동 발굴 연계한 주민등록사실조사 실시 … 우수기관 선정 영예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19/11/17 [16:48]

도, 전국최초 위기아동 발굴 주민등록사실조사 ‘행안부장관 표창’

전국 최초로 위기아동 발굴 연계한 주민등록사실조사 실시 … 우수기관 선정 영예

고경숙기자 | 입력 : 2019/11/17 [16:48]

 <경기> 경기도가 전국최초로 위기아동 발굴을 위한 현장방문과 연계한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실시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2019년 주민등록 및 서명확인(인감)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 경기도청전경     ©뉴스공간

도는 행정안전부가 전국 226개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표창에서 부산시, 세종시, 강원도 등 3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우수 광역자치단체로 선정돼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수상하게 됐다.

 

이번 우수기관 선정에는 전국 최초로 실시한 위기아동 발굴을 위한 주민등록 사실조사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도는 지난 6월10일부터 7월26일까지 47일간 진행한 ‘2분기 주민등록 사실조사’에서 양육수당을 수령하는 아동가정에 대한 현장방문 조사를 병행 실시했다.

 

조사에는 도 소속 주민등록 및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 이외에도 도내 31개 시군 곳곳의 통‧리장이 함께 참여했다.

 

그 결과, 도는 총 16만4,000여명에 달하는 아동에 대한 조사를 통해 어려운 상황에 처한 73명의 위기아동을 발굴, 복지서비스와 연계하고 복지 상담을 실시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도는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위기아동을 적극 발굴할 수 있는 체계를 전국으로 확대하고자 전국조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행정안전부에 건의하고, 보건복지부 등과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도는 앞으로도 도내 곳곳에 있는 아동의 위기상황을 조기에 발굴, 적절한 조치가 이뤄질 수 있는 체계 구축을 위해 통리장 교육을 실시하는 등 위기아동 발굴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을 위해 적극적으로 조사에 임한 통리장들의 노고 치하를 위해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사실조사에 아동조사까지 수행하느라 적지 않은 업무 부담을 느끼면서도 위기에 처한 아동들을 돕는다는 사명감으로 열심히 노력해준 공무원과 통리장들 덕분에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편의 증진과 최적의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실시한 위기아동 발굴과 연계한 주민등록 사실조사는 지난달 실시된 도 국정감사에서도 국회의원들로부터 ‘전국으로 확대해야 할 좋은 사업’이라는 호평을 이끌어낸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경기도를 함께 알릴 ‘꿈나무기자단 모집’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