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혈세가 땅바닥에 곤두박질 “난감하네”

공영주차장 부실공사 우려....페인트공사 눈속임으로 둔갑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0/01/12 [12:07]

성남시 혈세가 땅바닥에 곤두박질 “난감하네”

공영주차장 부실공사 우려....페인트공사 눈속임으로 둔갑

최규위기자 | 입력 : 2020/01/12 [12:07]

 <성남> 성남시 공영주차장(수정커뮤니티센터)건립공사가 2018년 8월부터 공사중인 현장이 부실공사가 우려된다고 A시민의 제보로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적갈색과 오랜지색을 띄는 현장사진  © 뉴스공간


성남시청은 수진동 587번지에 지하1층 지상7층 연면적 8,336.1평 규모로 주차장,근린생활시설,업무시설,문화 및 집회시설을 발주하여 공사진행중에 있다.

▲ 적갈색과 오랜지색을 띄는 현장사진  © 뉴스공간


상기 현장은 일십칠억구천이백오십칠만삼천오백원에 시공사 ㈜저스티스,대림토건(주),삼도주택(주) 3개업체에 공사를 맡기고 감리업체를 ㈜대흥종합엔지니어링건축사무소와 ㈜조은엔지니어링 업체에 의뢰하여으나 제대로 시공되지 않고 감리또한 눈가리고 아옹하는 현장으로 변질되고 있어 시민의 혈세가 우려 된다고 민원인 A시민이 발끈하고 있는 실정이다.

▲ 적갈색과 오랜지색을 띄는 현장사진  © 뉴스공간


민원인 A시민은 상기 현장같은 곳에서 40여년간 도장업으로 일을 하고 있는 사람으로 알려져 신뢰도가 상승하여 본지 취재원이 확인한 사실은 구조물 상세도면을 보면 H빔에 "KSM60301종일류” 페인트로 도장을 하라고 스펙을 명시 해놓은 사실을 현장에서는 두가지 제품을 사용하여 단가 절감으로 이익을 편취하려는 의도가 역력한 의혹을 남기고 있는데 감리단에서는 이사실을 모르고 있으며 발주처인 성남시 주무부서에서는 변병하기 급급함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어 남감한 상황에 이르고 있다.

 

“KSM60301종일류” 페인트는 “납성분이 70%”정도를 함유하고 있어 다른제품에 비춰 철이 부식되는 싯점이 가장 오래가는 제품으로 상기 현장 같은 곳에 많이 사용되는 제품이다. 하여 성남시도 설계를 의뢰하면서 도면상에 스펙을 명시했는데 시공사와 감리단 및 시 주무부서에서는 알고 있는지 알면서도 모른척 하는 것인지 아리송한 답변을 늘어놓고 있어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KSM60301종일류” 제품은 도장을 했을 때 적갈색을 띄는데 상기 현장은 H빔과 H빔을 연결하는 볼트부위만 적갈색을 띄고 있으며 나머지 부분은 오랜지색을 띄고 있어, 업계에서 도장업을 해온 민원인의 말을 인용하면 상기 제품으로 어떠한 방법으로 도장처리를 해도 적갈색이 나오지 오랜지색이 나올수 없으므로 상기제품이 아닌 타제품을 사용하여 원가 절감으로 공사를 하여 이익을 편취하려는 현장이라며 강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또한,상기현장은 “KSM60301종일류” 제품으로 도장처리를 하고 내압페인트로 마무리 공사를 해야 화재시 철의 온도가 560도를넘지 않도록 해야 하는 공정단계가 있는데, 상기 현장은 이점을 악용하여 두가지 제품을 사용하여 각기 다른 색을 나타내고 있는 점을 “내압페인트”로 마무리 공사를 완료하면 이전도장처리를 어떤제품으로 도장을했는지 알 수 없다는 점을 기묘하게 이용하고 있는것이다.

 

『페인트함량중에 “납성분이 70%정도” 함유하고 있는 제품과 납성분이 현저히 떨어지는 오랜지색을 띄는 제품의 단가를 비교하면 보편적으로 “2배정도”의 단가 차이가 난다는 사실이 의혹에 신빙성을 더해주고 있다』

 

본지 취재원이 지난6일 성남시청 주무부서 교통기획 주차시설팀을 방문했을때 현장 감리단장이 내방해 있어 취재하는 과정에 현장 도장공사 상황설명을 요구하자 「도장공사를 하면서 먼지가 날려 색이 오랜지색으로 변모된것처럼 설명을 하는가 하면 주무부서 담당자는 볼트부분과 나머지 부분을 도장처리하는 시간 차이가 있고, H빔을 공장에서 도장했을때와 현장에서 도장처리를 하다보니 공장에서 현장이동으로 인하여 온도 차이가 있어 색이 변했을 수 있다는 답변이고 주무부서 팀장은 어찌됐던 스펙대로 도장처리를 했다며 납품확인서 1장만을 보여주는데 적갈색과 오랜지색에 관해서는 어떠한 설명도 들을 수 없었다」.

 

하여 상기현장은 전체 도장처리를 해야 할 철 구조물량과 도장처리를 해야 할 물량이 시방서에 명시되어 있을 것을 상기해 보면 철구조 상세도면과 시방서를 놓고 보면 현장진실은 밝혀 질것으로 사료되므로 의혹이 의혹으로 마무리될지 강한의혹이 증폭되어 현실이 부정함으로 나타나면 일벌백계로 재정립에 나서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생활 속 크고 작은 A/S의 해결은 'AS의 달인'으로!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