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결혼이민자 ․ 영주권자도 재난기본소득 15만원 지급한다

5월 4일 이전부터 신청일 까지 하남시에 등록된 결혼이민자 또는 영주권자에 대해 6월 1일부터 재난기본소득 1인당 15만원 지급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0/06/01 [14:56]

하남시, 결혼이민자 ․ 영주권자도 재난기본소득 15만원 지급한다

5월 4일 이전부터 신청일 까지 하남시에 등록된 결혼이민자 또는 영주권자에 대해 6월 1일부터 재난기본소득 1인당 15만원 지급

최규위기자 | 입력 : 2020/06/01 [14:56]

<하남> 하남시는 지난 4월부터 모든 시민에게 지급 완료된 재난기본소득을 관내 등록외국인 중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도 1인당 15만원(도비 10만원,시비 5만원)씩 6월 1일부터 지급한다고 밝혔다.

▲ 하남시청전경  © 뉴스공간


지급 대상은 5월 4일 24시 이전부터 신청일 까지 하남시에 등록된 결혼이민자 또는영주권자로 수혜자는 700여명 정도로 추산된다.

 

결혼이민자 등 지급 대상자는 6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외국인등록증을 지참하고 체류지 관할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재난기본소득은 신청 즉시 미리 충전된 선불카드로 지급되며, 해당 카드는 오는 8월 31일까지 백화점·대형마트·유흥업소 등을 제외한 하머니카드(경기지역화폐)가맹점에서사용할 수 있다.

 

김상호 시장은 “코로나19로 사회·경제적 위기에 직면한 결혼이민자와영주권자까지재난기본소득을 확대 지급함으로써 생활 안정에 다소나마 도움이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생활 속 크고 작은 A/S의 해결은 'AS의 달인'으로!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