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소수 탈북민 때문에 전체 탈북민들이 도매금으로 인식”

이재명 지사, 24일 ‘대북전단 살포’ 관련 도내 탈북민단체와 간담회 개최해 다양한 의견수렴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0:59]

이재명, “소수 탈북민 때문에 전체 탈북민들이 도매금으로 인식”

이재명 지사, 24일 ‘대북전단 살포’ 관련 도내 탈북민단체와 간담회 개최해 다양한 의견수렴

고경숙기자 | 입력 : 2020/06/25 [10:59]

<경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북전단 살포를 하는 탈북민은 소수에 불과하다. 선량한 다수 탈북민을 위해 경기도 차원의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간담회  © 뉴스공간


이재명 지사는 지난 24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탈북민단체와 간담회를 열고 경기도의 대응방안 및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임용석 한꿈터 대표, 한태영 통일염원새터민연합회 대표, 최현준 통일미래연대 대표 등 도내 탈북민 단체·법인 대표들과 북한이탈주민 김광일․홍강철씨, 신명섭 평화협력국장 등이 함께 했다.

 

이 지사는 “대북전단 살포를 계기로 탈북민 여러분들이 경기도에서 어떻게 살고 계신지, 탈북민들의 피해와 고통을 어떻게 해소해나갈 수 있을지 경기도가 해야 할 일에 대해 얘기를 나눠보고자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소수 탈북민 때문에 전체 탈북민들이 도매금으로 인식되며 선량한 다수가 피해를 보고 있다”며 “단체에서도 이런 점들을 국민들에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왈가왈북’ 진행자이기도 한 북한이탈주민 홍강철씨는 “탈북민들 내에서도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평가가 좋지 않다”며 “굳이 그런 방법이 아니더라도 북한 주민들도 얼마든지 자본주의 사회에 대해 알 수 있다. 평화를 해치는 대북 전단 살포는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홍강철씨와 김광일씨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전단 살포 중단 촉구와 대북전단금지법 제정을 촉구하기도 했다.

 

참석자들의 의견을 들은 뒤 이 지사는 “현장에서 필요한 것들이 무엇인지 잘 살펴 탈북민들을 위한 경기도 차원의 지원이나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등을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12일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로 정의하고 김포와 고양, 파주, 포천, 연천지역 내 접경지역을 위험구역으로 지정해 이 지역에 대한 대북전단 살포자의 출입을 금지했다.

 

이어 이 지사는 파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단체에 대해 지난 24일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돈벌이 수단으로 활용하는 행위에 관용이란 없다”며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에 긴급 수사를 지시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생활 속 크고 작은 A/S의 해결은 'AS의 달인'으로!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