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물놀이형 수경시설 47곳 대상 병원성 미생물 오염 실태 조사

분수, 연못 등 도내 물놀이 시설 47곳 대상...수인성바이러스 7종, 레지오넬라균, 녹농균 오염도 조사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20/07/23 [08:22]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물놀이형 수경시설 47곳 대상 병원성 미생물 오염 실태 조사

분수, 연못 등 도내 물놀이 시설 47곳 대상...수인성바이러스 7종, 레지오넬라균, 녹농균 오염도 조사

고경숙기자 | 입력 : 2020/07/23 [08:22]

<경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보환원)이 오는 8월까지 분수, 연못 등 도내 물놀이형 수경시설 47곳을 대상으로 병원성 미생물 오염 실태를 조사한다.

▲ 경기도청전경     ©뉴스공간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수돗물, 지하수 등을 이용하는 분수, 연못, 폭포, 실개천 등의 인공시설물 가운데 일반인에게 개방돼 이용자들이 직접 물을 만지며 놀이하는 시설이다.

 

보환원은 평소 경관용으로 이용되는 분수 등이 여름철에는 물놀이 시설로 도민이 많이 이용하고 있어 감염병 예방 차원에서 지난해부터 미생물 오염도를 조사하고 있다. 올해는 2월 기준 수경시설이 20개를 초과하는 19개 시·군에서 지난해 점검하지 않은 물놀이 시설 47곳을 선정했다.

 

조사 대상은 수족구, 눈병, 장염 등을 일으키는 수인성바이러스 7종(엔테로바이러스, 노로바이러스, 로타바이러스, 아데노바이러스, 아스트로바이러스, 사포바이러스, A형간염바이러스)과 폐렴 원인균인 레지오넬라균, 패혈증을 일으키는 녹농균이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조사가 물놀이로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예방과 많은 도민의 안전한 여가 활동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보환원은 물놀이 시설 36곳에 대해 수인성바이러스 7종의 오염 실태를 조사했으며 모든 시설에서 감염균이 검출되지 않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생활 속 크고 작은 A/S의 해결은 'AS의 달인'으로!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