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산곡천 하류 한강 일대 물떼새 서식지 재정비

지난 4일 산곡천 하류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법정 보호종인 흰목물떼새와 꼬마물떼새 서식지 재정비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0/11/06 [15:57]

하남시, 산곡천 하류 한강 일대 물떼새 서식지 재정비

지난 4일 산곡천 하류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법정 보호종인 흰목물떼새와 꼬마물떼새 서식지 재정비

최규위기자 | 입력 : 2020/11/06 [15:57]

<하남> 하남시는 지난 4일 산곡천 하류 한강 일대에 위치한 물떼새 서식지를 재정비했다고 밝혔다.

▲ 하남시, 산곡천 하류 한강 일대 물떼새 서식지 재정비(1)-사진제공 푸른교육공동체 서정화  © 뉴스공간


산곡천 하류 한강 일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법정 보호종인 흰목물떼새와 꼬마물떼새 등의 작은 물새들이 번식하는 곳이다.

 

시는 물떼새의 서식지를 보존과 서식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고자푸른교육공동체(대표 서정화)의 자문을 받아 시 환경부서 및 하천부서가 협업해 잡초를제거하는 등 산곡천하류 일대를 재정비했다.

 

물떼새는 굵은 모래, 자갈밭이 자연스럽게 조성되어 있는 곳에 알을 낳아 번식하는 특성이 있으나 최근 산곡천 하류 일대에 잡초 등이 무성하게 자라나 물떼새의 서식에 방해가 되는 것으로 조사되어 정비를 실시하게 됐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하남시에서 번식하는 야생조류 등의 서식지를보존하고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관련부서 및 민간단체와 협업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푸른교육공동체는 매년 산곡천 물새학교를 운영하면서 물떼새의 번식생태과정을 관찰하는 등 시민 환경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생활 속 크고 작은 A/S의 해결은 'AS의 달인'으로!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