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2021시즌 주장 서보민 선임, 부주장은 이태희-김민혁

‘영원한 캡틴’ 서보민, 2018시즌 팀 합류 후 4년 연속 주장 중책 맡아....서보민, “믿어주셔서 감사.. 책임감 갖고 선후배 사이 가교 역할 수행할 것” 소감 전해.

김장원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5:43]

성남FC, 2021시즌 주장 서보민 선임, 부주장은 이태희-김민혁

‘영원한 캡틴’ 서보민, 2018시즌 팀 합류 후 4년 연속 주장 중책 맡아....서보민, “믿어주셔서 감사.. 책임감 갖고 선후배 사이 가교 역할 수행할 것” 소감 전해.

김장원기자 | 입력 : 2021/01/21 [15:43]

<성남> 성남FC 서보민이 4년 연속 팀의 주장을 맡는다. 

 

성남은 2021시즌 선수단을 이끌어 나갈 주장단 선임을 완료했다. 이제는 성남의 리더로 완전히 자리매김한 서보민이 주장을 맡으며, 이태희와 김민혁이 부주장으로 팀을 이끌게 됐다. 

▲ 성남FC, 2021시즌 주장 서보민 선임, 부주장은 이태희-김민혁     ©뉴스공간

 

2018시즌, 팀에 합류해 매 시즌 주장 역할을 소화하고 있는 서보민은 성실한 훈련 태도와 철저한 자기관리로 팀원들에 귀감이 되는 선수다.

 

지난해 장기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선수단을 챙기고 솔선수범하는 모습에 코칭스태프 역시 높은 신뢰감을 보이며 올 시즌에도 중책을 맡겼다.

 

지난 시즌 최종전에 부상에서 복귀하여 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잔류를 이끈 서보민은 작년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서보민은 “매 시즌 팀의 중요한 자리를 맡는다는 것에 큰 책임감을 느낀다.

 

믿어주신 코칭스태프에 감사드리고 올 시즌, 선후배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잘 수행해 팀이 목표를 달성하는데 앞장서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92년생 동갑내기 이태희와 김민혁은 부주장으로 선임되어 서보민을 보좌한다. 2015년부터 원클럽맨으로 활약하고 있는 이태희는 기복 없이 꾸준한 플레이로 팀에 보탬이 되고 있다.

 

지난 시즌에는 팀 내 가장 많은 경기를 소화하며 오른쪽 사이드를 지켰다. 중원에서 창의적인 플레이로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김민혁도 지난 11월 군 복무를 마치고 팀에 합류, 2021시즌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제주 서귀포에서 1차 동계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 성남은 오는 28일 1차 훈련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