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왕실도자기축제, 2021년 경기관광특성화축제 선정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9:38]

광주왕실도자기축제, 2021년 경기관광특성화축제 선정

최규위기자 | 입력 : 2021/03/04 [19:38]

<광주> 광주시는 경기관광특성화축제 공모에서 ‘제24회 광주왕실도자기축제’가최종 선정돼 도비 3천만원을 지원받는다고 4일 밝혔다.

▲ 광주왕실도자기축제, 2021년 경기관광특성화축제 선정  © 뉴스공간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월 남한산성문화제가 경기관광대표축제로 선정돼 도비 8천만원을 지원받은데 이어 광주왕실도자기기축제까지 특성화축제에 이름을 올려광주의 대표 축제들이 모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경기관광대표축제와 특성화축제는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에서 도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발표심사를 거쳐 선정하는 방식으로 관광 상품성이 크고 경쟁력 있는 축제 육성을 위해 축제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광주왕실도자기축제는 처음으로 특성화축제에 선정돼 그 의미를 더했다.

 

올해로 24회째를 맞는 광주왕실도자기축제는 조선왕실의 수려하고 우아한 도자기 전시를 비롯해 축제기간 동안 다채롭고 알찬 행사들로 구성하고 왕실의 도자기역사와 스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단행사 방역관리 지침에 따라 분야별로 대응방안을 수립해 추진한다.

 

신동헌 시장은 “대표축제로 선정된 남한산성문화제에 이어 광주왕실도자기축제가 특성화축제로 선정돼 명실상부한 광주시의 축제들을 한층 더 안전하고 업그레이드된 축제로 기획해 경기도를 넘어 세계적인 축제가 되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발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