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협력 ‘집수리 하남?!’, 올해 1호 가정 주거환경 개선

지난 2일, 현대건설, 하남시사회복지협의회, 하남시청 직원 등 10명 참여해 신장동 취약계층 가구 환경개선 실시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11:37]

민・관 협력 ‘집수리 하남?!’, 올해 1호 가정 주거환경 개선

지난 2일, 현대건설, 하남시사회복지협의회, 하남시청 직원 등 10명 참여해 신장동 취약계층 가구 환경개선 실시

최규위기자 | 입력 : 2021/04/06 [11:37]

<하남>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취약계층 주거복지 향상을 위한 민·관 협력 프로젝트 ‘집수리 하남?!’올해 1호 가정의 주거환경 개선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 민관 협력 ‘집수리 하남’, 올해 1호 가정 주거환경 개선  © 뉴스공간

 

‘집수리 하남?!’은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하는 기업과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원 도심 저소득 취약계층을 연결해 무상으로 집수리를 지원해 주는사업으로, 2019년부터 시 자체적으로 추진해 왔다.

 

이번 집수리는 지난 2일 협약기관인 현대건설과 하남시사회복지협의회, 하남시청 직원 등 10명이 참여해 신장동의 다자녀 가정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습기 가득한 집 내부 곰팡이를 제거하고 오래된 도배와 장판, 낡은 가구 등을 교체하는 등 아이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도왔다.

 

시 관계자는 “몸이 불편한 자녀가 있어 더욱 지원이 절실했던 이웃에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더 많은 분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롯데건설·신세계건설과 함께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1가구의 집수리를 지원했으며, 올해부터는 현대건설과도 협약을 체결, 3곳의건설사와 함께 집수리 하남 사업을 더욱 활발히 전개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