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한테 맞는 복지정보, 힘들게 찾지 말고 알림으로 받으세요!

경기도, 마이데이터 활용해 개인에게 맞는 복지정보를 찾아주고 신청일에 먼저 알려주는 ‘경기알림톡’ 시범서비스 개시... 올해 ‘경기알림톡’ 서비스 대상을 경기도 뿐만 아니라 시군의 모든 개인수혜정책과 경기도 공개채용정보로 확대하고 행정안전부 ‘공공마이데이터’와 연계해 신청서류를 최소화하는 지원도 함께 추진할 계획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08:03]

나한테 맞는 복지정보, 힘들게 찾지 말고 알림으로 받으세요!

경기도, 마이데이터 활용해 개인에게 맞는 복지정보를 찾아주고 신청일에 먼저 알려주는 ‘경기알림톡’ 시범서비스 개시... 올해 ‘경기알림톡’ 서비스 대상을 경기도 뿐만 아니라 시군의 모든 개인수혜정책과 경기도 공개채용정보로 확대하고 행정안전부 ‘공공마이데이터’와 연계해 신청서류를 최소화하는 지원도 함께 추진할 계획

고경숙기자 | 입력 : 2021/04/08 [08:03]

<경기> * 마이데이터 : 정보주체가 주도적으로 자기정보를 관리·통제하고 필요할 경우 본인의 데이터를 직접 제3자에게 이동 및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개념이자 관련 서비스를 통칭하는 용어

 

앞으로 경기도민은 필요한 복지정보를 찾느라 여러 사이트를 방문할 필요가 없어졌다. 개인의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각자에게 꼭 맞는 복지정보를 안내받고 신청 시기에 알림 메시지를 받을 수 있는 앱 서비스가 출시되기 때문이다.

▲ 경기알림톡(로고버전)  © 뉴스공간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경기알림톡’ 앱을 개발하고 9일 정식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앱은 사용자가 공동인증서를 이용해 각 기관에 흩어져 있는 자신의 정보(마이데이터)를 내려 받을 수 있게 도와주고 경기도의 다양한 복지사업 지원조건과 비교해 개인에게 적합한 정보만을 선별해 보여줄 뿐 아니라 신청시기가 되면 자동으로 알려준다.

 

‘청년기본소득’(도내 3년 계속 거주 만24세 청년에게 분기별 25만 원, 연 100만 원을 지급하는 정책)을 예로 들면, 24세 미만의 청년들이 미리 이 앱을 설치해두면 만 24세가 지나 신청 시기가 됐을 때 자동으로 알림 메시지를 받고 신청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앱을 설치한 사용자는 경기도에서 제공하는 개인이 직접 수혜를 받는 65종의 복지사업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6종의 사업에 대해서는 자동으로 알림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 도는 올해 안에 시군에서 제공하는 복지사업과 경기도의 공개채용정보 등으로 서비스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행정안전부의 ‘공공마이데이터’를 경기도와 시군의 복지 신청 시스템과 연계해 복지사업 신청서류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해 도민의 복지사업 접근성과 신청 편의성을 높일 방침이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경기알림톡’ 앱은 사용자가 마이데이터 활용에 동의하는 것이 선행돼야 하기 때문에 도민의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라며 “많은 도민들이 이 앱을 설치해 다양한 복지사업의 신청 시기를 놓쳐 혜택을 못 받는 경우가 없도록 적극 활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 스토어에서 ‘경기알림톡’, ‘알림톡’을 검색하면 누구나 무료로 설치할 수 있으며, 사용자는 회원가입 후 공동인증서를 등록해서 자신의 정보(마이데이터)를 내려받기만 하면 모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