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도, 코로나19 외래진료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로 통합. 원스톱 진료기관 1,157개소 확보 예정

-호흡기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로 통합. 도내 4,006개소.
-이 중 검사부터 처방까지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 도내 1,157개소 이상 운영 예정

고경숙기자 | 기사입력 2022/06/14 [14:32]

도, 코로나19 외래진료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로 통합. 원스톱 진료기관 1,157개소 확보 예정

-호흡기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로 통합. 도내 4,006개소.
-이 중 검사부터 처방까지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 도내 1,157개소 이상 운영 예정

고경숙기자 | 입력 : 2022/06/14 [14:32]

 

<경기> 정부가 호흡기의료기관과 외래진료센터 등의 명칭을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통일하고, 이 중 코로나19 검사부터 처방까지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을 지정․운영한다고 밝힌 가운데 경기도가 도내 원스톱 진료기관을 1,157개소 이상 확보할 계획이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14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환자 일반의료체계 진료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정부는 유증상자 및 코로나19 환자가 지역사회 내 일반의료체계를 통해 빠르게 검사부터 진료, 처방까지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분산돼 있던 호흡기클리닉․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외래진료센터 등의 명칭을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통일하고, 센터별로 가능한 진료 유형을 구분해 안내하기로 했다.

 

13일 기준 도내 호흡기의료기관(호흡기클리닉․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은 2,459개소, 외래진료센터는 1,547개소가 있다. 이번 명칭 통일로 경기도내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는 4,006개소가 된다.

 

호흡기환자진료센터 가운데 검사-진료-코로나19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의료기관이 원스톱 진료기관으로 운영될 예정인 가운데 정부는 전국적으로 최소 5천 개소 확보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최소 1,157개소의 원스톱 진료기관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진료체계가 일반진료체계로 전환되면서 7월부터 입원의뢰체계도 바뀐다.

 

도는 입원이 필요한 환자의 경우 중증환자는 보건소 등 병상배정 절차에 따라 코로나19 전담치료병상에 입원하는 체계를 유지하고, 경증 환자는 동네 병의원 의사의 진단 이후 일반적인 입원의뢰 체계를 통해일반 격리병상으로 자율입원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류 국장은 “호흡기환자진료센터 및 입원 진료체계 개편사항은 6월 넷째 주부터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라며 “7월 1일부터 도민 여러분들께서 보다 편리하게 일반진료체계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4일 0시 기준 경기도 사망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1명 증가한 6,249명이다. 14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오전 0시 대비 2,348명 증가한495만5,893명으로, 전체 도민 누적확진율은 35.6%다.

 

13일 20시 기준,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2,255병상이다. 현재 94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병상 가동률은 4%다.

 

일반관리군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는 현재 58개소이며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동네 병의원은 2,506개소다. 확진자 대면진료가 가능한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는 1,547개소가 운영 중이며, 포털사이트 등에서 가까운 곳을 확인할 수 있다.

 

14일 0시 기준 4차 접종자는 92만4,508명으로, 이 중 60세 이상 고령층은 89만1,760명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8월 31일까지 ‘청정계곡 감성인증 사진 공모전’ 개최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