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시, 하절기 ‘행락 질서 확립’ 대책 추진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2/06/17 [16:40]

광주시, 하절기 ‘행락 질서 확립’ 대책 추진

최규위기자 | 입력 : 2022/06/17 [16:40]

 

<광주> 광주시는 ‘행락 질서 확립’ 대책을 마련하고 계도 활동에 들어간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지역을 찾는 행락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건전한 행락문화 및 광주시의 청정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관내 주요 행락지인 천진암 계곡, 엄미리 계곡, 열미리 계곡 등 많은 행락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8개소를 대상으로 각종 환경오염 행위, 안전사고, 바가지요금 등을 중점 지도‧점검해 올바른 행락문화를 정착시킨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27일부터 8월 31일까지 행락 질서 확립 기간으로 지정, 지도‧단속반을 편성해 주요 행락지에 배치할 계획이다. 또한, 쓰레기 및 각종 오물투기 행위를 비롯해 하천‧계곡에서의 취사 행위, 자연보호 시설물 훼손 행위, 고성방가, 불법 주‧정차 행위 등에 대해서도 집중 단속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후손을 위해 청정 자연을 보존하는 것은 우리의 사명”이라며 “이를 위해 필요한 것은 행정기관의 지도‧단속이 아니라 자연환경을 깨끗이 보전하는 성숙한 시민 의식”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8월 31일까지 ‘청정계곡 감성인증 사진 공모전’ 개최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