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문화원, 6.25전쟁 72주년 성남 ‘의사단(義死團)’ 추모제

6. 24(금), '순명의사창의비' 앞에서 열려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9:24]

성남문화원, 6.25전쟁 72주년 성남 ‘의사단(義死團)’ 추모제

6. 24(금), '순명의사창의비' 앞에서 열려

최규위기자 | 입력 : 2022/06/21 [19:24]

<성남> 성남문화원(원장 김대진)은 6. 25전쟁 72주년을 앞두고. 6.25사변 때 이매동지역에서 이 땅을 지켜내기 위해 조직된 의사단(義死團) 단원들이 희생된 의로움을 빛내고자, 1950년 11월 돌마면들이 세운 뜻 깊은 순명의사창의비(殉命義士彰義碑)앞에서, 희생된 의사단원들의 고귀한 희생을 추모하는 자리를, 작년에 이어 오는 6. 24(금)오전11시 이매역 1번 출구 앞에서 개최한다.

▲ 2021년 추모제 단체사진  © 뉴스공간


이날 추모식은, 김순옥 무용가의 ‘진혼무’를 시작으로 ‘경과보고’, 이경식 단군성조연합회장의 ‘제문봉독’, 김대진 원장의 ‘추모사’, ‘헌화분향’ 순으로 진행된다.

▲ 2021년 추모제 김대진 원장 추모사  © 뉴스공간


한편, 성남문화원은 지난해 국가보훈처 지원사업으로, 6.25사변 때 북한군을 물리치려고 돌마면 주민 40명이 조직한 의사단 활동과 성남지역의 6.25에 대한 증언과 광주일대에서 피살된 민간인 희생 관련 자료한 '성남(광주)지역 6.25 한국 전쟁과 의사단 조사보고서' 발간 발간하여, 6.25당시 국가를 위해 희생한 성남지역 주민들의 활동내용 조사를 통해 잊혀져가는 호국의 향토사를 기록으로 남기는 사업을 진행했다.

▲ 2021년 6.25한국전쟁과 의사단 조사보고서_발간집  © 뉴스공간


김대진 성남문화원장은 “호국보훈의 도시인 성남이 앞으로 우리 선조들이 나라를 위해 흘린 피와 땀의 흔적을 찾아 널리 선양하는 데에 더욱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 나가면 좋겠다” 며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희생된 의사단원들의 고귀한 희생을 추모하는 작은 자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도, 8월 31일까지 ‘청정계곡 감성인증 사진 공모전’ 개최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