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13일 ‘화훼 드라이브 스루 직거래 장터’ 연다

시중가보다 최대 50% 저렴

최규위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4:40]

성남시 13일 ‘화훼 드라이브 스루 직거래 장터’ 연다

시중가보다 최대 50% 저렴

최규위기자 | 입력 : 2021/04/09 [14:40]

<성남>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의 판로지원을 위해 오는 4월 13일 오전 10시 시의회 건물 앞에서 ‘화훼 드라이브 스루 직거래 장터’를 연다.

▲ 성남 화훼 드라이브 스루 직거래 장터 안내문  © 뉴스공간


이날 지역 농가에서 재배한 화훼류를 시중가보다 최대 50% 싸게 살 수 있다.

 

판매 품목은 호접란, 다육식물, 스투키, 제라늄, 피어리스, 형광스킨답서스, 아레카야자, 관음죽, 녹보수, 자스민 등 다양하다.

 

차량 탑승 상태에서 주문과 정산이 이뤄진다.

 

현장에서 나눠주는 상품안내서에 세트 또는 단품의 16종 구성품을 선택·주문하면 판매자가 해당 품목을 가져다 트렁크에 실어준다.

 

성남사랑상품권이나 현금, 카드 등으로 결제하면 된다. 필요하면 차량 소독을 해 준다.

 

성남시는 화훼소비 활성화를 위해 성남시 전 공무원이 ‘식물과 함께하는 쾌적한 사무실 만들기’ 캠페인, ‘화(花)이트데이, 사탕 대신 꽃’ 캠페인 등 다양한 지원 행사를 열고 있다.

 

구미동 성남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열고 있는 화훼 직거래장터(3.12~5.9)에선 현재 시점까지 3억원 어치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